이뭣꼬! 그게 바로 부처님 마음자리

―전 조계종 종정 혜암스님 영결식 추모사

종정 혜암 대종사님 앞에 탁마 겸 추모사를, 또한 점검의 뜻으로 한 말씀 드립니다.

우리 부처님께서는 제행무상(諸行無常), 제법무아(諸法無我), 열반적정(涅槃寂靜),  오늘 종정 스님께서는 무상법문(無常法門)을 아주 사무쳐 우리에게 해 주셨는데, 이 기회를 놓치지 말고 사무친다면, 제법무아도 사무칠것이고, 또 열반적정, 다 사무친다면 그것이 방편으로는 최고인데,

거기에서 나아가서 이 선문(禪門)에서 제일구(第一句) 법문, 이게 다 종전스님의 뜻을 저가 대신해서, 또 이게 수좌 가풍의  뜻이니까, 같이 당장 제행무상, 제법무아, 열반적정의 입장을  조금이라도 오늘 맛보고 가시면 좋겠어요.  

그게 회광반조()라. 일체 모든 번뇌가 수없이 발동하는 것을 전부 돌이켜서 “이 뭣꼬”로다가 반조(返照)해 보십시오.

“이- 뭣꼬! 그게 일구(一句)라! 그게 바로 부처님 마음자리여!”

그게 실상이라. 이건 깨달아도 이 뭣꼬라.  뜻이  통하는 것 뿐이지.

그 한 말씀 겸허하게 혜암 종정스님 앞에 마지막으로 점검 겸, 탁마 겸, 부처님의 뜻을 강조하는 것으로서 추모사를 마칩니다. 감사합니다.

(불기 2546년 1월 6일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혜암스님 영결식장에서 약 1만여 명의 대중이 운집한 가운데 정일 큰스님께서 법문하신 추모사입니다.)